‘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 애틋함 예고한 첫 만남... 1회 시청률 4.9%

운명처럼 만난 주인공들 사연 공개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1회 방송 장면들ⓒKBS 방송 장면

드라마 ‘오월의 청춘’ 이도현과 고민시가 80년대를 배경으로 애틋한 멜로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3일 밤 처음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2부 시청률 4.9%(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레트로 청춘 로맨스의 서문을 열었다.   

방송에서는 서울대 의대 졸업을 유예하고 고향 광주로 온 이도현(황희태 역)과 독일 유학을 꿈꾸는 3년 차 간호사 고민시(김명희 역)가 운명적으로 만나는 과정을 보여줬고, 설렘과 함께 앞으로 펼쳐질 파란만장한 일들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했다. 

늘 자신감 넘치고 도도한 모습의 황희태.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스포츠카는 물론 선글라스와 기타까지 모두 팔아넘긴 뒤 중환자실 병원비를 내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리고 위태로운 상태의 중환자실 환자가 “집에 가고 싶어요”라고 속삭이자, 곧장 광주로 향해 그 사연이 무엇일지도 궁금케 했다.

한편 광주병원에서 근무하는 3년 차 간호사 김명희(고민시 분)의 사연도 펼쳐졌다. 명희는 병실에서 시비를 걸고 멱살까지 붙잡는 장성을 단숨에 제압하는가 하면, 길거리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한 후 곧장 응급조치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명희와 희태는 병원에서 그리고 교통사고 현장에서 서로 스치듯 만난다.

몰래 고향에 내려온 황희태는 아버지 황기남(오만석 분)에게 금세 덜미가 잡히고 만다. 아버지 황기남은 본능적으로 아들 희태의 동선을 파악하고 마치 현장을 급습하듯 희태를 찾아낸 것이다. 그런 아버지 황기남은 서슬 퍼런 보안부대 대공수사과 과장이었다.

희태는 의대 졸업 후 진로를 다그치는 불같은 성격의 아버지 앞에서 의대 인턴을 앞두고 졸업을 유예했다고 고백했고, 이에 아버지는 아들을 매몰차게 대하며 날을 세웠다. 결국, 황희태는 “아버지, 저 돈 좀 주세요. 앞으로 아버지 시키는 일 뭐든지 묻지 않고 하겠습니다”라고 해 심상치 않은 부자 관계를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학생운동에 전념하는 명희의 친구 이수련(금새록 분)은 밤에 친구들과 유인물을 몰래 제작하다 경찰에 잡혔지만, 지역 유지의 막내딸이라는 이유로 혼자 풀려나면서 죄책감에 휩싸였다. 이에 아버지 이창근(엄효섭 분)은 친구들을 모두 풀어주는 대신에 야망가 황기남의 아들 희태와 맞선을 보는 조건을 내걸었고, 그녀는 울며 겨자 먹기로 이를 승낙하고야 만다. 

한편, 명희는 독일 대학 합격과 천주장학회의 장학생으로 추천돼 뛸 듯이 기뻐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장학생 선정 기준은 한 달 뒤 출국하는 조건이었고, 생계도 어려운 상황에 독일행 비행기 표를 장만해야 하는 고된 현실에 부딪혔다. 마침 이 소식을 들은 친구 수련(금새록 분)은 “네가 나 대신 맞선을 나가고, 내가 너 대신 비행기 표를 끊는 거야”라며 솔깃한 제안을 해 명희가 어렵게 이를 수락하게 된다.

1회 말미에는 맞선 자리에서 만난 황희태와 김명희의 운명적인 만남으로 설렘을 유발했다. 김명희는 “늦어서 죄송합니다. 이수련이에요”라고 인사하며 등장했고, 황희태는 그녀가 광주병원에서 본 간호사 김명희라는 사실을 떠올리며 웃음을 터뜨렸다. 두 사람의 묘한 시선이 교차하며 묘한 설렘도 전해져 앞으로의 전개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오월의 청춘’ 첫 회에선 80년대 레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었고, 그 시절 청춘들의 모습도 새롭게 다가왔다. 무엇보다 80년 5월이라는 시대적 배경이 청춘들의 애틋한 감성과 뒤섞이며 어떻게 펼쳐질지, 주인공들은 그 역사의 소용돌이에 어떻게 휘말리고 또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기대된다.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매주 월-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