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지명 철회 촉구한 국민의힘 “하자투성이만 앉히는 정부, 켕기는 게 많은 모양”

“정권에 충성하는 코드 인사...부적격자임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힐 것”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5.04.ⓒ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은 4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낙인찍고 정부에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정부를 겨냥, “(김 후보자 지명은) 예상했지만 참 뻔뻔함의 극치를 달리고 있다”며 “후보 추천위원회에서 꼴찌 한 사람을 1등으로 만드는 이 신기한 기술은 어디서 나오는 건지 참으로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김명수 대법원장,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 후보자를 한데 묶은 뒤 “법률 관계 최고 수장 자리에 전부 하자투성이인 사람만 앉히겠단 이 정부를 보면서 ‘정말 켕기는 게 많은 모양이다’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자신들의 불법을 뭉개고 정치적 편향성을 계속해서 가중해 나간다고 하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할 것이란 점을 명확하게 경고한다”며 “어떠한 권력도 불법을 억누르고 막을 수 없음을 명심하라”고 엄포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인 박상기 전 장관을 비롯해 조국, 추미애 전 장관까지 3명의 장관과 함께 이른바 ‘검찰 개혁’을 주도한 인사다. 김 후보자는 올 초부터 시행된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에 앞장섰던 인물”이라고 나열했다.

그러면서 전 원내대변인은 김 후보자를 친정부 성향으로 지목하며 “권력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진두지휘해야 할 검찰총장이 검찰 힘 빼기에 앞장선 인물이자 피의자 신분이며 정권에 충성하는 코드 인사라면, 어느 국민이 믿고 신뢰할 수 있겠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검찰 개혁이라는 미명 하에 검찰 장악에만 힘쓸 것이 불 보듯 뻔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의 후보자 지명은 마땅히 철회돼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김 전 차관이 검찰총장 후보로서 부적격자임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