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용 사면’ 질문에 “언젠가는 검토할 수 있을 것”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최근 재계와 보수 언론에서 집중적으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 검토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 말씀을 자제하겠다”면서도 “정부도 필요한 검토를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 사면론과 관련해 청와대는 ‘검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나, 최근 여당 일각에서조차 사면론을 옹호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 방송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가 매우 불안하고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필요성을 국민들도 요구하고 있다”며 “사면 필요성이 아주 강력히 존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규백 의원과 양향자 의원도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이 부회장 사면에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 부회장 사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당론은 무엇이냐”며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