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황교안, 민심과 유리된 분...정치 복귀 명분이나 국민적 요구 없어”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5일 정치 복귀를 모색하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의 최근 행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그분이 꿈을 버리신 줄 알았는데 여러 루트로 들어보면 대권 도전 의사가 있는 것 같다”면서 “(정치에) 복귀할 명분이나 국민적 요구가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 이미지가 극우·강경 이런 건데, 이번 재보궐 선거에 나타난 표심은 중도·합리로 가라는 것”이라며 “현재의 민심과는 유리된 분”이라고 덧붙였다.

황 전 대표가 최근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에 개입했다는 설과 관련해서는 “특정 후보 당선을 위해서, 또 (지난해 총선) 공천에 관여한 분이고 하니 여러 의원께 전화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황 전 대표가 통합당 대표로 있을 당시 공천에서 배제돼 탈당했다가 당선 후 복당했다.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는 1차 투표에서 3위를 기록해 고배를 마셨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