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외교장관들 “북한, 도발적 행동 자제하고 대화 나서야... 미국 노력 환영”

미국 등 서방 7개국 외교장관 공동성명 발표... 북한 인권 문제 가장 먼저 거론하기도

미국 등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4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회의 개막에 앞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뉴시스, 신화통신

미국 등 주로 서방 국가로 구성된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을 환영한다면서, 북한에는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밝혔다.

G7 외교장관들은 영국 정부 홈페이지에 5일(현지 시간) 게재된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북한(DPRK)이 도발적 행동을 자제하고 비핵화에 대한 분명한 목표를 가지고 외교적 절차에 착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북한이 모든 불법 대량살상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도록 폐기해야 한다는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이 그런 점에서 노력을 계속할 준비가 된 데 환영한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미국에) 지원을 제공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최근 수립한 대북정책을 환영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성명은 특히, 남북문제에 관해서는 “우리는 한반도 긴장의 평화적인 해결을 지지하며 북한이 남북 대화를 재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G7 외교장관들은 이날 공동성명 ‘북한(DPRK)’ 부문에서 북한이 가장 예민하게 반응하는 인권 문제를 가장 먼저 적시했다. 최근 북한의 인권 문제를 거론하고 있는 미국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이들은 북한의 인권을 심각히 우려한다면서 유엔 기구나 인권 단체의 접근을 즉시 허용하라고 요구했다.

G7 외교장관들은 또 북한에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이프가드에 복귀하고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가입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을 제어하기 위한 국제적 조직의 확대를 요구하기도 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는 지난 4일부터 영국 런던에서 개최됐다. G7은 미국, 일본, 영국, 캐나다, 프랑스, 이탈리아, 유럽연합(EU)을 포함한다. 다만 영국은 올해 회의에 한국, 호주, 인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 브루나이의 외교장관들도 초청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