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 정부에 항의 서한 “방사능 오염수 방류 즉각 철회하라”

태평양 연안 12개국 25개 지방정부엔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공동 대응’ 제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며 일본 경제산업상에 보낸 항의 서한ⓒ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에 항의 서한을 보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경기도는 6일 일본 경제산업성과 후쿠시마현을 비롯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태평양 연안 12개국 25개 지방정부에 이재명 지사 친필 서명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일본 측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보냈다. 해당 서한의 수신인은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성 장관과 우치보리 마사오 후쿠시마 지사다.

이 지사는 이 서한에서 "대한민국 경기도는 1380만 도민의 목소리를 담아 일본의 일방적 결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10년 전 발생한 후쿠시마 참사는 안전보다 비용을 먼저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이라며 "이번 오염수 방류는 참사로부터의 교훈을 무시한 일이자 비극을 자초하는 일방적인 결정으로, 자국민은 물론 인접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외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우려와 분노에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끝내 고수한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오염수 처리 절차 및 과정에 대한 투명한 공개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도 강력히 요구했다.

이 지사는 미국 워싱턴주, 하와이주, 캘리포니아주, 괌주, 베트남 호치민 시, 중국 광둥성, 호주 퀸즐랜드 주 등 태평양 연안 25개 지방정부에도 서한을 보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공동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태평양에 핵폐기물을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의 계획은 인류와 자연에 대한 중대한 범죄이자, 한반도와 태평양 연안 국가는 물론 전 지구적인 해양 환경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밖에 없다"라며, 오염수 방류 이후 전세계 수산업·무역업·관광업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갖추고,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힘을 모으자"라며 "경기도는 태평양 연안의 인접국과 지방정부들에 일본의 이번 조치에 대한 공동 대응에 함께 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시군 정책협력위원회는 지난달 28일 공동위원장인 이재명 지사 제안으로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채택한 바 있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를 위한 공동 대응 촉구하는 서한ⓒ경기도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