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부적격”, 정의 “임혜숙·박준영 지명철회 요구”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긴급의총에서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가 물을 마시고 있다. 2021.05.06ⓒ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은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당론을 정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반대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임혜숙·박준영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 요구를 하고, 노형욱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결론을 내렸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세 후보자가 부적격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자진사퇴 또는 지명철회를 요구한다고 전주혜·강민국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과방위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임 후보자에 대해 “교수 재직 시절 유사 논문을 학술지에 등재하면서 배우자를 제1저자로 등재하는 등 연구윤리를 위반했고, 18차례나 제자 논문에 배우자 이름을 넣으면서 실적 쌓기에 기여했다”고 부적격 사유를 설명했다.

이외에도 정부 지원 해외 학회에 참석하면서 가족을 동반했다는 의혹, 이와 관련한 세부 자료 요청에 응하지 않은 점 등을 추가 사유로 들었다.

농해수위 야당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박준영 후보자 부인의 영국 도자기 밀수 의혹과 관련해 “기본적 소양인 준법성과 도덕성에 치명적 결함이 있는 부적격 후보를 추천한 청와대의 인사검증 행태는 비판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형욱 후보자와 관련해 국토위 야당 간사인 이헌승 의원은 강남 학군을 노리고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을 노린 갭투자 의혹 등을 언급하며 “도덕성과 전문성 모두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긴급 의원총회에서 임혜숙·박준영 후보자에 대해 지명철회 요구를 하기로 하고, 노형욱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입장을 확인했다.

이은주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임 후보자에 대해 “잦은 외유성 출장, 다운계약서 작성, 부적절한 남편 논문 관여 등 도덕성 문제와 그간 행적으로 봤을 때 장관직을 수행하기에 심각한 결격사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박 후보자에 대해 “외교관 지위를 이용한 심각한 불법행위가 확인돼 장관 후보자로서의 자격 자체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한 “노 후보의 경우 우려스러운 건 부동산 폭등에 분노하고 있는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철학과 의지”라며 “집값 안정과 부동산 불로소득을 근절해야 할 국토부 장관으로서 부적격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