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대변인 소환 조사한 검찰

ⓒ뉴시스

검찰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보도자료의 허위 여부를 살핀다며 공수처 대변인을 불러 조사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 이정섭)는 지난 4일 공수처 대변인을 겸임하고 있는 문상호 정책기획담당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2시간가량 조사했다.

문 담당관은 지난달 2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사실과 다른 내용을 담았다는 의혹(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으로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인물 등에 의해 고발됐다.

해당 보도자료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관련 김진욱 공수처장과 면담하는 과정에서 공수처장의 관용차를 타고 공수처 청사에 들어가게 된 경위를 해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공수처는 “청사 출입이 가능한 관용차 2대 중 하나(2호차)는 체포 피의자 호송용으로 뒷좌석 문이 열리지 않는 차량이라 이용할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2호차는 호송용 차량이 아닌 일반 업무 차량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공수처가 허위 해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석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