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아동학대 사건 협력 대응 위한 간담회

7일 아동학대 사건 협력대응을 위해 간담회 가진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백군기 용인시장과 그외 관계자들ⓒ사진=용인시

7일 백군기 용인시장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아동학대 사건 협력 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아동보호 체계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백 시장과 박 장관을 비롯해 김원호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 최종균 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 김미애 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용인아동보호기관을 둘러보고 수사기관과 아동보호전문기관 간의 협력 대응 방안과 개선점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추후 아동학대 대응 주체들과 상시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아동보호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백 시장은 “법무부 장관께서 아동학대 관련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특별히 용인까지 들러주셔서 감사하다”며 “아동학대는 명백한 범죄다. 용인에서는 단 한 건의 아동학대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정부의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계획’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아동학대 신고접수, 응급 보호, 피해 아동 및 아동학대 행위자에 대한 상담-조사, 가정 외 보호 필요 아동 접수-상담 등 아동학대 업무의 전문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한수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