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정치재개 옹호 “선거 패배 후 다시 일어나 지도자 된 사람 많아”

무소속 홍준표 의원(자료사진)ⓒ사진 = 국회공동취재단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의 정치활동 재개를 옹호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7일 페이스북 글에서 "어느 특정인의 정치 재개를 반대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는 황 전 대표에 대한 보수 야권 내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를 비판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홍 의원은 "지난 한국 정치사를 보면 선거 패배하고 다시 일어나 지도자가 된 사례가 훨씬 많다"며 "결국 그것도 국민과 당원들이 판단하고 선택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홍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영남 출신 당대표 배제론'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홍 의원은 "야당 당대표 선출에서 야당의 최대 기반인 영남 출신 후보를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은 민주당에서 호남 출신 후보를 배제해야 한다는 논리와 다를 바 없는 어처구니 없는 궤변"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당 대표 선출은 당원과 국민들의 판단과 선택에 맡겨야지, 일부 국회의원들이 계파 논리나 자기 개인적인 바람을 일반화하려는 시도는 당의 화합과 발전을 저해하는 저급한 정치"라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홍 의원은 "야당에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분열"이라며 "지금 야당이 곤경에 처해 있는 것도 지난 탄핵 때 분열했기 때문에 고난의 행군이 시작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개인적인 호오(好惡)는 이제 접어야 할 때"라며 "합심하여 모두 안고 정권교체의 큰길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