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보복주차’ 글 작성자 사과... “관심 끌고 싶어 거짓·과장”

보배드림 작성자가 올린 벤츠 옆 주차 장면ⓒ보배드림 게시판 캡처

차 2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차지한 벤츠에 ‘보복 주차’를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던 작성자가 일주일만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7일 자동차 정보를 공유하는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벤츠 보복 주차 공식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이 ‘벤츠 보복주차’ 관련 글을 썼다고 밝힌 작성자는 “저의 오해에서 비롯된 거짓된 글로 인해 차주분이 큰 피해를 보고 있어 사실을 정확히 알려드리고 차주분에게 사과를 전하기 위해 글을 쓴다”고 밝혔다.

그는 “사건 주차 장소가 입구 앞이라 주차하고 싶었는데 벤츠 차량이 주차돼 있는 걸 보고 한번 참교육을 해야겠다는 잘못된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 주차장에 다른 공간이 있었음에도 제가 굳이 보복 주차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최대한 차를 붙여 주차하고 차주에게 연락한 후 얼굴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며 “벤츠 차주가 나오자마자 방송 중이어서 연락 확인을 못 했다고 충분한 사과를 했지만, 골탕 먹일 생각에 한두 시간가량 일부러 차를 빼주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차를 빼는 과정에서 접촉사고가 발생했던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차를 빼는 과정에서 옆 차를 긁었고 차주의 남편분에게 연락을 취해 사정을 말씀드렸다”며 “감사하게도 제 사정을 헤아려 주시고 견적액의 절반가격으로 수리를 해 주셨고 렌트비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당 사건은 모두 종료됐으나 금전적으로 손해 본 것에 불만도 있고, 보복주차 글을 올리면 관심도 끌겠다 싶어 글을 올렸다”며 “글을 쓸 당시 차주분이 공격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고, 좀 더 자극적으로 보이고자 거짓을 섞고 과장해 글을 썼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끝으로 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두 번 다시 거짓말과 왜곡으로 인해 누군가 피해를 주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