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안 당한다”... 피해자, 보이스피싱 수금책 잡아 경찰에 넘겨

보이스피싱.(자료사진)ⓒ민중의소리

같은 사람에게 한 달 사이 두 차례나 사기를 치려던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금책이 자신을 알아본 피해자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초경찰서는 금융기관을 사칭해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50대 A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5시께 서초구 양재동의 한 거리에서 70대 피해자 B씨로부터 2,200만원을 받아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당일 “돈을 건네라”는 A씨의 연락을 받고 약속 장소로 나간 B씨는 A씨가 얼마 전 자신에게 비슷한 방식으로 2,400만원을 받아 간 사람이라는 걸 알아보고 직접 붙잡았다. 이후 112에 신고한 B씨는 출동한 경찰에게 A씨를 직접 넘겼다.

경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주거지가 일정하다”는 이유로 이를 기각했다.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A씨의 여죄를 수사 중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