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동 전 총리 별세... 향년 87세

이한동 전 국무총리 자료사진ⓒ뉴시스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향년 8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이 전 총리의 측근은 8일 “이 전 총리가 정오께 숙환으로 자택에서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빈소와 장례 절차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고인은 서울지법 판사, 서울지검 부장검사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1980년 정치에 입문해 1981년 11대 총선부터 16대 총선까지 내리 6선을 했다.

민주정의당에서 국회의원을 시작해 민주자유당, 신한국당, 자유민주연합당으로 당적을 옮긴 고인은 전두환·노태우·김영삼 정부에서 세 차례에 걸쳐 원내총무(원내대표)를 맡기도 했다.

노태우 정부에서는 내무부 장관을 역임했으며, 김대중 정부에서는 2년 2개월간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대권에도 도전했지만, 연이 닿진 않았다. 1997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했지만, 이회창 대세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선 후 탈당해 김종필 전 총리 중심의 자민련 총재를 맡았던 고인은 2002년 ‘하나로국민연합’을 창당해 대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이후 한나라당에 복당한 뒤 정계를 은퇴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