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노동자가 자동차 부품 공장 기계에 끼어 사망했다

경찰마크ⓒ뉴시스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일하던 40대 노동자가 기계에 끼어 숨졌다.

경찰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지난 6일 경기 시흥시 정왕동의 한 힌지 제조 사업장에서 노동자 A 씨가 힌지 자동 조립기에 끼여 사망했다.

A 씨는 연동장치를 해제하고 점검작업을 진행하던 중 사고를 당한 뒤 동료들에게 발견됐다. 당시 사업장에는 A 씨 등 6명의 노동자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지난 8일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석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