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국정 대전환·대도약의 날 되길”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뉴시스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을 하루 앞두고, 남은 1년 국정을 잘 운영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9일 논평을 내 “먼저 문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을 축하드린다”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이번 정권이 4년이 아닌 40년의 긴 터널을 지나는 것 같았다는 국민들이 많다”며 “25번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내 집’ 마련의 꿈은 점점 멀어져 가고, 막무가내식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195만 명의 전일제 일자리를 포함해 ‘내 일자리’가 없어졌다. 코로나19 백신을 언제 맞아 ‘내 일상’이 정상으로 돌아올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최근에 있었던 장관 후보자들의 지명에 관한 일”이라며 “무난한 개각을 기획했지만, 안이한 인식만 드러내며 재앙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3인의 후보자들을 지명철회 해야 한다”며 “오늘 있을 당정청 회의에서도 대통령의 결심을 올바르게 보좌하는 건의가 나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취임 4주년이 되는) 내일은 국정 대전환, 대도약의 날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