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한 두 살 딸 의식불명 빠뜨린 혐의로 양부 긴급체포

경찰마크ⓒ뉴시스

입양한 두 살배기 딸을 학대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혐의로 양부가 체포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9일 오전 0시 9분경 아동학대처벌법상 중상해 혐의로 30대 남성 A 씨를 긴급체포했다.

A 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한 건 의료진이었다. A 씨 부부는 전날 오후 6시경 의식불명인 B(2) 양을 경기도 화성시 주거지 인근의 병원에 데려갔다. B 양은 A 씨 부부가 지난해 8월 입양기관을 통해 입양한 딸이다.

뇌출혈 등 B 양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인천의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아울러 의료진은 B 양의 얼굴 등 신체 여러 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해 경찰에 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경찰은 학대 행위로 B 양이 의식불명 상태에 이른 것으로 보고, A 씨를 긴급체포해 학대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 사건 이전에 B 양 관련 학대 신고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 양은 뇌출혈 수술을 받은 뒤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석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