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특별 방역점검주간 연장 안 한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민중의소리

정부가 특별 방역점검주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반적으로 하향성 횡보를 하는 양상”이라며 “특별 방역점검주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한 주일, 한 주일이 특별주간이라는 자세로 방역에 임해 조만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00명 이하로 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을 특별 방역점검주간으로 정했다.

아울러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 효과와 관련해 “2월 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실시 이후 요양병원·시설의 확진자 수가 20명대까지 낮아졌고, 오늘 기준으로 4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한 “고통은 덜하고 효과는 더 큰 스마트한 방역체제로 전환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가능한 한 지금까지의 방역 성과를 바탕으로 국민 불편과 민생 충격을 최소화하는 스마트한 방역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