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은 1년, 미완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4주년을 맞은 10일 “남은 임기 1년, 미완의 평화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한반도에 대립과 갈등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여는 것은 8천만 겨레의 염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신정부도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 우리와 긴밀히 협의한 결과”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기본 목표로 싱가포르 선언의 토대 위에서 외교를 통해 유연하고 점진적·실용적 접근으로 풀어나가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5월 하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굳건히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더욱 긴밀히 조율해 남과 북, 미국과 북한 사이의 대화를 복원하고, 평화협력의 발걸음을 다시 내딛기 위한 길을 찾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그는 “남은 임기에 쫓기거나 조급해하지 않겠다. 다만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기회가 온다면 온 힘을 다하겠다”며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 함께 평화를 만들고, 함께 번영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보수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등 판문점 선언 위배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들께서도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남북합의와 현행법을 위반하면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정부로서는 엄정한 법 집행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를 높여 집단면역 목표를 조기에 달성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전 세계적인 백신 수급 불안정으로 인해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전방위적 노력으로 우리 국민 두 배 분량의 백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목표를 상향해 6월 말까지 1천300만 명 이상 접종할 계획이고, 9월 말까지 접종대상 국민 전원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쳐,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올해를 대한민국 탄소중립 원년으로 삼겠다”며 “저탄소 경제 전환은 단순한 친환경 정책이 아니다.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고,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엄청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달 말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P4G 정상회의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화하면서 우리의 주도적 역할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책임 있는 중견 국가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은 임기 1년,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라며 “수많은 위기 앞에서도 단결하며 전진했던 위대한 국민들과 함께 당당하게 나아가겠다. 모든 평가는 국민과 역사에 맡기고,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다는 자세로 마지막까지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