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문 대통령, 국민과 같은 하늘 아래 사는 건지 의심스러울 정도”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뉴시스

국민의힘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 대해 혹평을 내놨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국민과 같은 하늘 아래 산다는 것이 의심스러울 정도의 인식 차이를 보여줬다"고 문 대통령에 날을 세웠다.

배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 중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빠르게 회복되는 나라", "분배지표가 개선되는 등 긍정적인 성과가 있다" 등을 거론하며 "'성과'를 말하는 건지 '희망사항'을 말하는 건지 국민은 분간이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위기극복을 강조했지만, 이 위기의 상당 부분은 현 정부가 가져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치료약 개발에 치우쳐 백신 확보가 늦은 것도, 소주성(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최악의 고용위기를 가져온 것도, 탈원전을 하느라 한국을 기후 악당국가로 만든 것도 모두 정부의 섣부른 고집 때문이었다"고 몰아세웠다.

배 대변인은 "오늘 보니 절망스럽게도 기존 실패한 정책에 대해 시정할 기미가 없다"며 "국민들이 듣고 싶어했던 성찰은 어디에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년간 문 정권은 문워크(실제로는 뒤로 가지만 마치 앞으로 가는 것처럼 보이는 춤)를 했다"며 "이제 남은 1년이라도 진실로 앞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과감히 정책 재검토를 통한 국정방향 전환이 필수적"이라며 "정부는 정신을 차리고 국정의 대전환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