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근혜·이명박 구속시킨 윤석열엔 입당 애걸하고 내 복당은 왜 막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 2021.05.10ⓒ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복당을 신청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당에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또한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당내 세력을 향해 공세를 퍼부었다.

홍 의원은 11일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고 당권 주자로 나선 10여 명 중 한 명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일부 극소수의 반대가 있다고 해서 정당 가입의 자유를 막는 것은 민주 정당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향해 "복당 청문회 장이라도 마련해 주면 당당히 나가 그간의 일부 오해를 설명할 용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박근혜·이명박)을 정치수사로 구속한 사람(윤석열)에게도 입당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와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김기현 직무대행은 조속히 의원총회를 열어 큰 마음으로 매듭을 풀어 주기 바란다"며 "당장 급한 게 아니라고 했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 2개월을 풍찬노숙했다"고 호소했다.

홍 의원은 지난해 3월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천에서 배제되자 탈당,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당시는 황교안 대표 체제였다.

홍 의원은 "나는 공천에서 배제된 피해자"라며 지난 10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다. 하지만 김기현 대행은 "그것은 급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