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 달라”는 마트 직원 요청에 아이스크림 던진 50대 입건

지난 9일 광주 서구 한 마트에서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하는 직원을 향해 손님이 아이스크림을 집어던지고 있는 모습ⓒ광주KBS 캡쳐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는 마트 직원의 요구를 받자, 계산하지도 않은 아이스크림을 집어 던진 5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해 달라고 요구하는 직원을 향해 아이스크림을 던진 혐의(폭행)와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5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오전 9시께 광주 서구 소재의 한 마트에서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고 사기 위해 들고 있던 아이스크림을 여러 차례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 씨는 마스크를 제대로 작용하지 않은 채 마트에 들어가 아이스크림 계산을 요구하다 직원이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자 격분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또 A 씨는 직원의 거듭된 마스크 착용 요청에도 이를 무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마트 안팎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