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앞바다에 나타난 파란선문어 ‘청산가리 10배 독성’

제주 신엄포구서 맹독성 파란선문어 발견ⓒ뉴시스

청산가리의 10배 이상의 독성을 지닌 것으로 알려진 파란선문어가 제주 해안가에서 발견됐다.

1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40분께 제주시 신엄포구에서 한 낚시객으로부터 파란 무늬가 있는 문어를 잡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현장에 출동한 해경이 해당 문어를 수거해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 인계했다. 검사 결과 이 문어는 맹독성 '파란선문어'로 확인됐다.

파란고리문어로도 불리는 파란선문어의 테트로도톡신 독성은 청산가리의 10배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문어는 턱과 이빨에 독이 있으며, 물리면 신체마비, 구토, 호흡곤란, 심장마비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또 조금 떨어진 표적에 독성을 발사하기도 해 가까이 다가가거나 손으로 만지면 위험하다.

한편, 파란선문어는 열대바다에 서식하는 생물이지만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최근엔 제주 바다 인근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지난 2012년 제주 북촌 해상에서 처음 발견됐다. 지난 2월에도 제주 신촌포구에서 발견된 바 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