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오앤엔터, 서로 ‘일방적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 시사

배우 김정현ⓒ오앤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정현과 오앤엔터테인먼트가 전속 계약 분쟁을 두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속 계약은 오늘(12일) 끝났지만, 소속사와 배우 측은 각각 명예훼손과 허위 사실 유포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정현 측 “오앤엔터, 협상 의지 없어”
“소속 배우 보호할 의무 지키지 않아… 명예 실추시켰다”

이날 김정현의 홍보사 스토리라임에 따르면 김정현 측은 최근까지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원만한 합의를 위해 노력했지만, 전 소속사의 대응에서 협상 의지를 찾지 못했다.

홍보사는 “김정현 측은 계약 기간 의견 차이가 발생한 직후 억울한 일이 많았지만,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게 싫어 말을 아꼈다”라며 “전 소속사에게서 협의에 대한 진정성과 성실성이 느껴지지 않아 더 이상 협상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벌어진 일에 김정현이 침묵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배우가 드라마 ‘시간’ 하차로 인해 배우로서 소임을 다하지 못한 죄책감을 가지고 있으며, 가장 먼저 모든 일에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정현은 ‘시간’ 캐스팅 전부터 건강 상의 문제가 심각하였으나 전 소속사는 이를 무시한 채 스케줄을 강행했다”라며 “매년 적자를 내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김정현에 관한 이슈만 언론에 제기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라고 주장했다.

홍보사는 “김정현과 관련해 계약 기간에 대한 이의 제기, 명예훼손,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퍼뜨리는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고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앤엔터 “활동 못 한 김정현, 계약 다르게 진행돼야”
“원만히 해결하려 노력했다… 김정현 측 일방적 주장”

반면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위와 같은 김정현 측의 입장은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라는 주장을 펼쳤다.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 측의 입장이 나온 이날 오후 “소속사는 사업 구조 재편 과정에 있고, 김정현을 제외한 소속 6명 배우는 원만히 계약을 합의 해지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김정현은 활동 기간 중 사적인 이유로 11개월 동안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했고, 그 기간 동안 소속사는 김정현의 재기를 위해 물심양면 지원했다”라며 “따라서 김정현에 대한 계약 종료 및 해지는 다른 절차로 진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김정현이 지난 3월 일방적으로 전속 계약 만료를 주장하는 내용 증명을 보내왔고, 템퍼링(원 소속사와 계약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소속사와 접촉하는 행위) 위반 의혹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연예중재기구의 판단을 받기 위해 진정서를 제출하고 원만히 해결하려 노력해왔다”라고 거듭 합의 의사가 있었음을 밝혔다.

이어 “사실과 다른 내용이 지속적으로 기사화 될 시, 좌시하지 않고 법적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현은 지난 2017년 드라마 ‘시간’ 출연 당시 사생활로 인해 촬영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또 최근 소속사를 문화창고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분쟁을 겪었다.

그는 지난달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라며 드라마 ‘시간’ 배우진과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건강 상의 문제로 치료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