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딤채 노후 김치냉장고 화재 잇따라…소비자원 “리콜 받으세요”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12일 현재 리콜이 진행 중인 위니아딤채의 노후 김치냉장고로 인한 화재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안전주의보를 공동으로 발령했다고 밝혔다.ⓒ한국소비자원

위니아딤채의 노후 김치냉장고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해, 해당 모델 사용자들의 적극적인 리콜 참여가 요청된다.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12일 현재 리콜이 진행 중인 위니아딤채의 노후 김치냉장고로 인한 화재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안전주의보를 공동으로 발령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인 김치냉장고는 2005년 9월 이전 생산된 뚜껑형 구조 모델이다. 기기 노후화로 일부 부품의 합선 빈도가 높아지자, 제조사 위니아딤채는 지난해 12월2일부터 자발적 리콜을 진행해왔다.

지난 3월까지 총 리콜 대상 278만대 중 126만대(45.2%)의 리콜 조치가 완료됐다.

소비자원은 리콜 이행이 이뤄지고는 있으나, 여전히 추가 화재가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가 반드시 리콜 조치를 받도록 안전주의보를 발령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3일 전북 전주시 한 아파트에서 리콜 대상 김치냉장고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12명이 대피하고 24명이 구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재산 피해 규모도 약 1,700만원에 달했다.

최근 5년 간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김치냉장고 화재 관련 위해 사례는 296건이다. 이 중 80.7%(239건)가 위니아딤채에서 제조한 김치냉장고로 나타났다. 또 제조일이 확인된 제품의 사례 155건 중 약 136건(87.7%)이 사용한 지 10년 이상 경과된 노후 제품이었다.

김치냉장고와 같이 상시 전력을 사용하는 가전 제품은 오래될수록 부품이나 전기 배선 절연 성능이 떨어지고, 내부에 먼지가 쌓여 누전이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

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리콜 대상 모델을 사용하는 소비자에게 제조사 홈페이지 또는 고객상담실을 통해 수리(부품 교체)와 보상 판매 등 조치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리콜 대상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제품에 부착된 에너지소비효율 등급의 모델명을 확인하거나, 표시 사항 형명과 제조 기간을 살펴보면 된다.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보센터에서도 해당 제품의 자발적 수거 등 조치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가족이나 친척, 주변 지인 등이 해당 제품을 보유하거나 노후 김치냉장고를 폐기하지 않고 김치냉장고를 2대 이상 함께 사용할 경우 화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관련 리콜 정보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줄 것도 요청했다.

또한, 장기간 사용한 김치냉장고의 화재 피해 예방을 위해 10년 이상 사용 제품은 정기적으로 안전 점검을 받고, 전원선과 전원 플러그가 다른 물체에 눌리지 않게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