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 야당 합류 가능성 묻자 “쉬운 일 아닌 것 같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합류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KBS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 관련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개별적으로 보면 그분은 수사를 아주 잘하는 검사였다고 보는 것 아닌가. 그래서 검사(로서)는 수사는 잘하는데 정치도 잘할지는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일"이라면서도 "그래도 정치는 정치인이 좀 더 잘하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정 전 총리는 '윤 전 총장이 범야권 제1대선 주자로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분과 그 정당의 과거 여러 가지 관계도 있고, 또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총장이라는 점 등등 여러 가지가 좀 복잡하게 얽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은 제가 야당의 상황을 그렇게 잘 알지 못한다"면서도 "야당에서 과연 이분을 영입할 것인지, 또 본인이 그쪽에 함께 할 것인지 등등(을 보면), 쉬운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내다봤다.

정 전 총리는 그 이유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아직 (합당) 논의만 있지 그 당에 함께하지는 않은 상황 아닌가"라며 "밖에서 정치인이 어느 당에 함께하고 또 그쪽의 후보가 되고 하는 문제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간단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부연했다.

한편, 대권 도전 의지를 밝힌 정 전 총리는 이르면 이달 중으로 공식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에서 경선 일정이 나오고, 룰이 좀 나오면 이제 (대선 출마를) 공식화해야 할 것 같은데 현재로 봐서는 5월 말 정도나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reporter 남소연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