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늦었습니다” 5.18 계엄군 소령, 41년만에 민주묘지 찾아 ‘사죄’

1980년 5월 당시 광주 진압작전에 투입된 제3공수여단 11대대 소속 지역대장 신순용 전 소령이 21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를 찾아 열사의 묘역에서 사죄의 절을 하고있다. 2021.05.21.ⓒ뉴시스

1980년 5월 광주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진압 작전을 벌인 계엄군 소령이 41년 만에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무릎꿇고 사죄했다.

5.18 당시 제3공수여단 11대대 소속 지역대장 신순용(74) 전 소령은 22일 오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사죄했다. 계엄군 출신이 공식적으로 5.18민주묘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신 전 소령은 5.18민주묘지 입구에 비치된 방명록에 '늦어서 죄송합니다. 여러분들의 한을 풀어드리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썼다.

이후 추념문에서 헌화와 분향을 한 신 전 소령은 "미안합니다"라며 큰절로 오월 영령들에게 사죄했다.

신 전 소령은 5.18기념재단 측의 안내로 1980년 5월 21일 숨진 고규석 씨와 23일 숨진 서만오 씨의 묘를 둘러봤다. 두 사람은 당시 광주 외곽에서 봉쇄작전을 폈던 3공수 부대원들의 총격으로 숨졌다.

신 전 소령은 두 사람의 묘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제가 진짜 죄인입니다. 용서하십시오"라고 거듭 사과했다.

1980년 5월 당시 광주 진압작전에 투입된 제3공수여단 11대대 소속 지역대장 신순용 전 소령이 21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을 참배하고 있다. 2021.05.21.ⓒ뉴시스

참배를 마친 신 전 소령은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5.18 당시 모습이 담긴 다큐멘터리를 보고 마음이 아팠고, 고통을 느낀 분께 사죄하고자 찾아오게 됐다"라고 41년만에 민주묘지를 참배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신 전 소령은 "다른 지휘관들도 광주시민들을 위해 용기를 내 진실을 바로 잡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5.18 유족회 김영훈 회장은 신 전 소령의 손을 잡고 "용기를 내줘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4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신 전 소령도 계엄군으로서 무고한 시민을 죽였다는 트라우마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군은 지휘계통상 전두환의 지시를 거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이해한다"라며 "빠른 시일 내로 유족들에게 직접 사죄할 수 있는 화해의 자리를 마련하겠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유족들은 당신을 용서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5.18민주묘지 방문은 신 전 소령이 5.18 당시 자신의 행위에 대해 고백하고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5·18기념재단 측에 전달하면서 추진됐다. 신 전 소령은 지난 2017년 자신을 포함한 부대원들이 시민군 3명을 사살해 암매장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신 전 소령이 소속됐던 3공수여단은 1980년 5월 20일 광주에 투입돼 광주역에서 시위하던 시민들을 향해 사격했다. 같은 달 27일에는 도청에서 최후항쟁을 벌이던 시민군들을 사살·진압하는 상무충정작전에 투입되기도 했다.

1980년 5월 당시 광주 진압작전에 투입된 제3공수여단 11대대 소속 지역대장 신순용 전 소령이 21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를 찾아 5·18 유족과 손을 맞잡고 있다. 2021.05.21.ⓒ뉴시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