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국 포함 백신지원국 공개... 일본은 쏙 빠졌다

2,500만 도스 지원, 한국 등 4개국 꼭 찍어 발표... 일본은 무상 지원 전무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뉴시스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500만 도스를 한국을 포함해 세계 각국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지원 대상에서 일본을 빠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이 약속한 코로나19 백신 8천만 도스 해외 지원을 거론하면서 “그중 2천500만 도스를 어떻게 할당할지 세부 사항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는 2천500만 도스 중 1천900만 도스는 코백스를 통해 공유될 것이라면서 “여기에는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지역 약 600만 도스, 남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약 700만 도스, 아프리카 약 500만 도스가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어 “600만 도스가 넘는 나머지 분량은 급증 사태를 겪고 위기에 빠진 국가와 캐나다, 멕시코, 인도, 한국 등 파트너 및 이웃국과 직접 공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한국에 지원하는 백신은 한미정상회담에서 약속한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 백신이다. 모두 101만 도스로, 이 백신은 5일 새벽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미국은 이웃국가로 거명한 멕시코에도 얀센 백신 100만 도스를 지원키로 했다. 멕시코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이런 사실을 공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파트너 국가로 인도와 한국을 꼭 찍어 지원국을 공개했지만, 또 다른 파트너 국가인 일본은 이번 지원 대상에서 누락된 셈이다.

앞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군용 55만 명분(110만 회) 백신을 무상 확보한 것에 관해 “한 달 전 미국을 방문해 1억 회분 백신을 확보한 스가 총리와 비교되는 대목”이라면서 “현금을 지급하고 물건 대신 약속어음만 받아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스가 총리가 당시 확보한 백신은 1억 회분도 아니고 유상 계약 5천만 회분(2500만 명분)이다. 지난달 14일 일본 정부는 5천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추가로 공급받는 계약을 화이자사와 정식으로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유상 계약은 우리나라도 이미 총 1억 9,200만 회분 즉 9,900만 명분의 백신 물량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한미정상회담에서 한국은 무상 110만 회분을 지원받았지만, 일본은 하나도 지원받지 못한 셈이다.

미국 정부는 한국의 방역 체계는 물론 백신 접종 속도에도 놀라움을 표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으로 백신이 “희망을 싣고 수송된다”면서 “한국에서는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서명한 사람이 이미 백만 명을 넘었다”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