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고민시 “1980년 5월 속에서 울고 웃어”...종영 소감

배우 고민시ⓒ미스틱스토리

배우 고민시가 드라마 '오월의 청춘'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고민시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8일 KBS 2TV '오월의 청춘'에 출연 중인 고민시의 종영소감을 공개했다.

고민시는 "드라마 '오월의 청춘'과 김명희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2021년의 1980년 5월 속에서 울고 웃으며 보낸 시간이 평생 소중한 추억으로 기억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추웠던 작년 겨울부터 시작해서 유난히 비가 많이 내리던 봄까지 반년 가까이 촬영을 하면서 정도 많이 들었는데 그런 명희를 이제 보내줘야 한다는 게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라며 "연기를 하면서 아름답고 찬란한 봄날의 시간, 그리고 그 당시 시대를 살아가던 모든 분들의 청춘이 소중하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 청춘이었고, 지금도 청춘을 살아가는 많은 분들께 선물 같은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 언제나 청춘 하세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고민시는 극 중 어려운 환경 속 치열하게 살아가는 김명희 역할을 맡았다. 황희태(이도현 분)와 함께 애끓는 사랑과 눈물 연기를 보여줘 심금을 울렸다.

앞서 지난달 17일 고민시는 5.18기념재단에 1천만원을 송금 기탁하고, 민주화 운동에 앞장선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오월의 청춘' 최종회는 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