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1일부터 G7 정상회의 참석 이어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

문재인 대통령.ⓒ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1일부터 영국에서 개최되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등 유럽 순방에 나선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9일 “문 대통령은 존슨 영국 총리의 초청으로 11일부터 13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영국 방문 후에는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스페인 국왕 초청으로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을 각각 방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초청국 자격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과 함께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초청됐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12일과 13일 이틀간 열리는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해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년 연속 G7 정상회의에 초대된 것은 G20을 넘어 G7 국가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높아진 국제적 위상을 보여준다”며 “우리나라는 세계 10위 경제대국이자 민주주의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국가로서 당면한 국제 현안 해결에 참여하고, 외교적 지평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석 후 13~15일 2박 3일 일정으로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한다. 이는 지난 1892년 양국이 수교한 이후 한국 대통령의 첫 방문이다.

이 기간 동안 문 대통령은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잇따라 회담을 한다.

이어 15~17일 2박 3일 일정으로 스페인을 국빈방문해 국왕인 펠리페 6세와 산체스 총리를 만난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국빈으로 초청하는 정상이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 정상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증진, 안정적인 통상환경 조성을 위한 세관 분야 협력 강화, 친환경 미래산업과 경제분야 협력 다변화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