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광주 철거건물 붕괴사고 원인 조사·책임 규명 지시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 사고 원인 조사와 책임 소재 규명을 철저히 하라고 경찰과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용섭 광주시장으로부터 사고와 관련한 유선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사전 허가 과정이 적법했는지, 건물 해체 공사 주변의 안전 조치는 제대로 취해졌는지, 작업 중 안전관리 규정과 절차가 준수됐는지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 분들, 나아가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는 애도의 말을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사고 징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차량 통제가 이뤄지지 않아 큰 희생으로 이어진 점”이라며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도 그 진행 상황을 소상히 설명해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했다.

희생자와 그 가족들의 피해 회복 조치와 관련해서도 “광주시와 동구청,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사망과 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 지원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2019년 잠원동 철거 사고 이후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됐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유감”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 대책을 관련 부처 합동으로 조속히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건물이 도로 쪽으로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함몰된 버스 안에 갇힌 17명 중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