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전역 재가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성폭력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전역을 10일 재가했다.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사의를 표명한 이 총장의 전역을 10일부로 재가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군 복무 중 비위 여부 등 이 총장이 의원 전역 요건에 해당하는지를 감사원, 검찰청 등 각 기관에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 결과, 각 기관으로부터 절차상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다만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국방부 감사 결과는 참모총장으로서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지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추후라도 이 총장이 관여된 사실이 확인되면 수사기관에서 조치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 총장은 지난 4일 “일련의 상황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으며, 문 대통령은 같은 날 곧바로 이를 수용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