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구애’ 거절당한 국민의힘, 권익위서 부동산 전수조사 받기로

국민의힘 추경호(가운데)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오른쪽) 원내대변인,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러 갔을 때 모습.ⓒ국회사진취재단

감사원을 통해 소속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고집하던 국민의힘이 10일 감사원으로부터 ‘조사 불가’ 통보를 받자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은 소속의원 102명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권익위는 전수조사에 대한 공정성을 반드시 담보해야 한다”고 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조사에서 전현희 위원장이 직무배제를 했다고 하지만 조국, 추미애, 박범계 등 친정권 인사들에 대해 입맛대로 유권해석을 내리고 민주당 대표조차 ‘부실조사’라고 지적하는 권익위를 생각하면 과연 야당과 국민들이 권익위 조사를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며 향후 조사 결과에 따라 신뢰성을 문제 삼을 여지도 남겨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에 대한 권익위 전수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 국민의힘은 여당 의원 출신 전현희 위원장이 수장으로 있는 권익위 조사를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감사원 조사를 받겠다고 주장해왔다.

국민의힘은 전날 감사원에 전수조사를 의뢰했으나, 감사원은 하루 만인 이날 ‘조사 불가’ 회신을 보냈다.

감사원은 회신문에서 “국회의원 본인이 스스로 감사원 조사를 받고자 동의하는 경우에도 감사원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권한과 직무 범위 내에서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에서 의뢰한 부동산 투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의원 전수조사는 실시할 수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전날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의 전수조사 의뢰서가 접수되자마자 이와 관련한 직무회피를 신청했다. 국민의힘이 의뢰한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직무회피를 할 것으로 보인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