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직격 “정치검사 대권 직행, 민주주의 악마에게 던져주는 것”

“정치검사 대통령 됐을 때 공포감을 한 번 생각해 보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정치검사가 바로 대권을 직행한다는 것은 우리 민주주의를 그냥 악마에게 던져주는 거나 똑같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추 전 장관은 11일 KBS1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을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는 사람이 바로 대통령이 됐을 때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공포감을 한 번 생각해 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40년 전에 정치군인이 민주주의를 어떻게 파괴하는지 우리는 이미 경험했다"며 "그런데 정치검사는 더 무섭다. 한 손에는 칼, 한 손에는 법전을 쥐고 서 있기 때문에 더 엄청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주의 수준과 상관없이 하루 아침에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민주주의를 파괴할 수가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와 관련해서는 "직권남용이 있지 않느냐 하는 것이 고발돼 온 것"이라며 "공수처 설립 취지대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정의철 기자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