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준석 대표 당선에 “긴장된다...민주당은 기성정치 구태 끊어냈나?”

이재명 경기도지사(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 선출과 관련, "기성의 정치에 대한 심판"이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선출에 대해 "당원과 지지자들께서 대단한 선택을 하셨다. 30대 0선 대표가 제1야당을 합리적 정치세력으로 변모시키길 기대한다"고 축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민심에 대한 두려움을 다시 한번 절감한다"면서 "우리 민주당은 기성 정치의 구태를 얼마큼 끊어냈는지 돌아본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 유불리를 완전히 걷어내고 민의가 충돌하는 어떠한 주제라도 회피하지 않고 논쟁하는 자세를 보이고 있는지, 청년의 언어로 공감하고 소통하고 있는지, 혹 그들을 가르치려 들지는 않는지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명령에 부응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해법을 내놓아야 하고 무엇보다 가능한 일부터 즉시 실행해야 한다"면서 "단 한 순간도 주권자를 우습게 보지 않는 태도, 국민의 삶을 바꾸는 유능한 개혁만이 국민의 매서운 눈초리를 되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긴장된다"며 "경쟁상대의 변화는 가장 큰 위협임과 동시에 또한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가장 큰 기회다. 그래서 기분 좋은 긴장감"이라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