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 도덕성 검증, 이제 시작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도덕성 검증은 이제 시작"이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부인, 장모님 아직 철저하게 검증해야 할 사안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도자의 도덕성은 국가의 도덕성"이라며 "두 범죄인 대통령 이명박, 박근혜의 전철을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에 반발하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내가 하면 수사고 남이 하면 신독재 플랜?"이라고 반문하며 "일관된 입장을 보여 달라"고 꼬집었다.

그는 "범죄 의혹 수사는 여든 야든, 지지율이 높든 낮든, 장관 후보든 대통령 후보든 공평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식 입건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