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쉴 수 없다” 인종차별 철폐 시위 촉발 영상 찍은 10대, 퓰리처상 수상

다넬라 프레이저가 찍은 조지 플로이드가 과잉진압되는 영상ⓒ기타

백인 경찰관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눌러 숨지게 한 장면을 찍은 10대 소녀가 미국의 저명 언론상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퓰리처상위원회는 이날 다넬라 프레이저(17)가 용감한 보도를 했다는 점을 높이 사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위원회는 프레이저가 "전 세계 경찰의 잔혹성에 항의하는 시위를 촉발한 영상인 조지 플로이드의 살해 사건을 용기 있게 찍어 언론인들이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데 있어 시민들의 결정적인 역할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앞서 프레이저는 지난해 5월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의 백인 경찰관 데릭 쇼빈이 플로이드를 죽음에 이르게 한 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플로이드는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린 채 “숨 쉴 수 없다”고 호소하다가 숨졌다.

해당 영상이 확산하면서 흑인을 상대로 한 경찰의 과잉진압을 규탄하고 인종차별 철폐를 요구하는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BLM)’라는 대규모 운동이 촉발됐다.

데릭 쇼빈은 지난달 미니애폴리스 헤너핀 카운티 법원에서 2급 살인과 3급 살인, 2급 과실치사 등의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

백인 경찰관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눌러 숨지게 한 장면을 찍은 다넬라 프레이저(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11일(현지시간) 퓰리처상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5월25일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에서 플로이드 사건을 지켜보고 있는 시민들로, 미니애폴리스 경찰의 바디캠에 찍힌 모습.ⓒ기타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