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웹예능서 김치 담갔는데... 중국어 자막 ‘파오차이’ 달려 논란

'달려라 방탄' 방송 갈무리ⓒ네이버 브이라이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김치를 홍보하는 영상이 중국어 자막에서 ‘파오차이’(泡菜)로 오역돼 논란이 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5일 네이버 브이라이브에 ‘달려라 방탄’ 142회를 공개했다. 방송에서 멤버들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와 함께 김치를 만들었다.

이날 멤버들은 배추겉절이와 파김치를 만들며 ‘김치’라는 단어를 반복해서 말하고, “김치엔 우리의 소울이 있다”라고 설명하는 등 김치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그러나 해당 장면에서 자동 번역 기능을 이용해 중국어 자막을 띄우면 김치가 ‘파오차이’(泡菜)라는 단어로 번역돼 나타났다.

파오차이는 중국 쓰촨(四川)성의 염장 채소로, 산초와 향신료, 중국술 등을 넣고 끓인 물에 채소를 넣고 절인 음식이다.

영상이 공개된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세계적으로 파급력이 큰 방탄소년단의 영상에 김치가 파오차이로 오역된 자막이 달려 잘못된 인식을 퍼트릴 수 있다는 비판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네이버 측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외래어 표기 훈령에 따라 표기된 것”이라며 “국립국어원 등에 규정 검토 요청을 하고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해 7월 제정한 훈령 제427호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표기 지침’에서 “중국에서 이미 널리 쓰이고 있는 음식명의 관용적인 표기는 그대로 인정한다”라며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이에 시민단체 반크가 지난해 12월 시정을 요구했으나 여전히 개정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