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마이애미 12층 아파트 붕괴... 최소 1명 사망, 99명 소재 파악 안 돼

목격자, “미사일 맞은 듯 순식간에 붕괴”.... 구조 작업 진행 중, 사망자 늘어날 듯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있는 12층 아파트가 24일(현지 시간) 붕괴한 모습.ⓒ뉴시스, AP통신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12층 아파트가 붕괴해 최소 1명이 사망하고 99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CNN방송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24일(현지 시간) 새벽 12층짜리 이 아파트의 북서쪽 절반이 순식간에 무너졌다. 현지 경찰은 이 사고로 최소 한 명이 사망하고 다수가 부상했다고 확인했다.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 중 102명의 소재는 확인됐지만, 현재 99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현지 관계 당국은 밝혔다. 다만 이들이 건물이 붕괴할 당시 내부에 있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관계 당국은 말했다.

일부 언론은 중남미 국적자 등 18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현지 당국은 이날 사고로 아파트 136가구 중 55가구가 붕괴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구조 작업이 진행됨에 따라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아직 붕괴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목격자들은 해당 아파트가 마치 미사일을 맞은 것처럼 순식간에 일부가 무너졌다고 말했다. 붕괴 사고 직후 구조대원들이 출동해 잔해를 제거하고 생존자 수색 작업에 나서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구조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건물 잔해에서 현재까지 약 40명의 생존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롭 드산티스 플로리다주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고는 재앙”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극적인 상황에서도 최상의 구조를 기대한다”면서도 “현재 상황에서 나쁜 뉴스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 시 당국과 통화한 직후 연방재난관리청(FEMA)을 통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건물 붕괴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연방 자원을 즉각 동원할 준비가 됐다”면서 “FEMA가 무엇이 필요한지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