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도 올림픽 개최로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해”

일본 궁내청 장관 “제가 느끼고 있는 것...직접 말씀한 것은 아니다”

나루히토 일왕과 마사코 왕비 자료사진.ⓒAP/뉴시스

일본 도쿄올림픽 개최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올림픽 개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확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일본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궁내청의 니시무라 야스히코(西村泰彦) 장관이 24일 밝혔다.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니시무라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나루히토 일왕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국민들 사이에 불안의 목소리가 있다. 폐하는 (올림픽) 개최가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염려하고 계신다고 배찰(拜察)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배찰이란, 아랫사람이 윗사람의 생각을 추측하는 것을 말한다. 니시무라 장관이 나루히토 일왕의 심정을 짐작하여 전한 셈이다.

다만, 니시무라 장관은 이 말을 일왕의 뜻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제가 느끼고 있는 것”이라며 “직접 그런 말씀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명예 총재를 맡을 예정이며, 개막식에 참석해 개회를 선포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니시무라 장관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궁내청 장관이 본인 생각을 말한 것”이라며 경계했다.

하지만 일왕이 직접 우려한다고 말하면 논란의 여지가 클 수 있으니, 의도적으로 궁내청 장관을 통해 우회해 발언한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는 이날 밤 트위터에 “관방장관은 니시무라 장관의 말을 개인 의견으로 축소하려고 하지만, 그렇지 않다. 폐하는 자신의 발언에 대한 영향이 너무 크기 때문에 장관을 통해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트위터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