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학생 중국어 교과서, ‘김치’→‘파오차이’로 오역... 반크 “시정요청”

김치를 파우차이로 표기한 중국어 교과서 자료사진ⓒ반크 제공

중·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중국어 교과서에 김치가 ‘파오차이’(泡菜)로 표기된 사실이 밝혀졌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국내 중국어 교과서 출판사인 다락원과 시사북스, 능률, 지학사, 정진 등을 대상으로 잘못된 번역 표기에 대해 시정요청을 했다고 29일 밝혔다.

채소를 소금에 절인 ‘파오차이’는 중국의 절임 음식 중 하나다. 최근 중국 일각에서는 “한국 김치가 파오차이에서 기원한 것”이라며 ‘김치의 원조는 중국’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재차 김치(Kimchi)와 관련한 저작권이 우리에게 있고 공식명칭도 분명하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그런데 한국에 출시된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김치를 파오차이로 소개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될 전망이다.

반크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학사는 ‘한국 식당의 차림표’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김치라면전골’을 ‘파오차이라멘훠궈’로 표기했다. 정진출판사는 한국 음식을 중국어로 표현하며 김치를 ‘파오파이’라고 했다. 시사북스는 ‘너는 김치를 담글 줄 아느냐’는 질문을 중국어로 ‘파오차이를 담근다’(做泡菜)고 번역했다.

능률출판사는 음식 맛을 묻고 답하는 표현을 설명하며, 김치 삽화와 함께 ‘파오차이’와 ‘맵다’를 의미하는 단어 ‘랄’(辣)을 함께 제시해 ‘김치가 매워요’라는 문장을 완성하도록 했다.

이중 시사북스와 능률출판사는 본문 뿐만 아니라 어휘 색인에서도 피오차이를 김치로 풀이 했다.

이에 대해 반크 측은 “중국이 김치 종주국인 한국을 무시하고 김치가 중국의 음식이라고 왜곡하는 상황에서 이같이 중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중국어 교과서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오역하는 것은 중국의 국제 홍보에 악용될 수 있기에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크는 해당 출판사에 농림부가 제정한 김치의 중국어 표기인 ‘신치’(辛奇)로 바꾸거나, 김치 고유명사 그대로 수정할 것을 요청했다.

앞서 반크는 한국관광공사, EBS 중국어 수능 교재, 국립국어원 사이트 등이 김치를 ‘파오차이’라 표기한 오류를 지적했고, 이는 시정한 바 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