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출시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프랜드는 안드로이드 OS 기반으로 먼저 출시되고, 추후 단계적으로 iOS와 VR 디바이스 오큘러스 퀘스트 OS 등으로 서비스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이프랜드 앱은 원스토어 또는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이프랜드는 SKT의 새로운 메타버스 브랜드로 ‘누구든 되고 싶고, 하고 싶고, 만나고 싶고, 가고 싶은 수많은 가능성(if)들이 현실이 되는 공간(land)’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SKT는 기존 자사 서비스인 ‘소셜VR’과 ‘버추얼 밋업’을 운영해오며 축적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MZ세대 수요를 고려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강화해 이프랜드를 5G시대 대표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키워갈 방침이다.

이프랜드는 프로세스를 간소화해 사용성에 중점을 두었다.

이프랜드 앱을 실행하면 즉시 화면 상단에 본인의 아바타와 프로필이 등장해 현재 자신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하단에는 현재 개설된 메타버스 룸이 리스트업 된다. 개설된 룸을 사용자 관심 영역 별로 검색하는 것도 가능하다.

개설 예정인 룸에 사전 관심 등록을 하면 시작 10분 전에 참여 알람을 받을 수 있고, 내가 팔로우 하는 친구가 이프랜드에 접속했을 시에도 알려주는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췄다.

메타버스 룸을 직접 개설하는 방식도 대폭 간소화했다. 이프랜드 앱 화면 하단에는 본인이 직접 방을 개설할 수 있는 버튼이 상시 활성화돼 있어, 누구나 제목만 입력하면 메타버스 룸을 쉽게 만들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프랜드는 메타버스에 친숙한 MZ세대가 개성을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아바타 종류와 감정 표현 액션도 업그레이드했다.

이용자는 성별과 헤어스타일, 키와 체형까지 총 800여종의 코스튬(외형·의상 등)을 통해 자신만의 버추얼 부캐를 만들 수 있다.

간단한 아바타 동작을 통해 자신의 생각과 표현을 전달할 수 있는 감정 표현 모션도 총 66종으로 확대돼 상황에 맞는 심플하면서도 재미있는 소통이 가능하다. 감정 표현 모션은 트렌드를 반영해 향후 지속 추가될 예정이다.

이프랜드는 소셜 기능도 강화해 메타버스 공간에서 새로운 네트워킹 형성이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이용자가 관심사나 취미를 간략히 소개하는 프로필 기능을 추가해 같은 메타버스 룸에 있는 사람이 언제든 확인할 수 있으며, 관심있는 아바타를 팔로우 할 수도 있어 메타버스 공간에서 맺은 네트워킹이 연속성을 지니도록 했다.

SKT는 이프랜드 내에 대형 컨퍼런스홀·야외 무대·루프탑·학교 대운동장·모닥불 룸 등 이용자 수요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 가능한 18종 테마의 가상공간을 마련했고, 앞으로도 다양한 테마를 가진 공간을 지속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프랜드 내 가상공간은 각 테마 별로 날씨, 시간대, 바닥, 벽지 등 배경을 추가로 선택할 수 있어 같은 테마 룸이라도 취향에 따라 다양한 컨셉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메타버스를 활용한 회의, 발표, 미팅 등 활용성이 다양해지는 사회적 흐름을 고려해 이프랜드 내 메타버스 룸에서 원하는 자료를 문서(PDF)와 영상(MP4)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환경도 구축했다.

하나의 룸에 참여할 수 있는 인원은 130명으로 추후 지속적으로 수용 인원을 확대해 수백여명이 참여하는 대형 컨퍼런스 등도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SKT는 앞으로 이프랜드 내에서 이용자 수요에 맞춘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메타버스 대중화에 나선다.

MZ세대 취향과 관심사를 중심으로 국내외 주요 포럼 및 강연·페스티벌·콘서트·팬미팅 등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고, ‘심야 영화 상영회’, ‘대학생 마케팅 스쿨’, ‘명상 힐링’, ‘OX 퀴즈룸’ 등 이용자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직접 즐기고 참여하는 체험형 콘텐츠도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프랜드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 육성 프로그램 ‘이프루언서’와 ‘이프렌즈’ 등을 시행해 이용자가 메타버스 세상에서 새로운 커리어를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새로운 방식의 마케팅이나 소통을 원하는 비즈니스 파트너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고객과 만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할 예정이다.

전진수 SKT 메타버스CO(컴퍼니)장은 “이프랜드는 MZ세대 수요를 고려한 다양한 콘텐츠와 한층 강화된 소셜 기능으로 본격적인 메타버스 라이프를 지원할 것”이라며, “소규모 친밀모임과 대규모 행사 등 이프랜드를 통해 재미있고 유익한 메타버스 생활을 누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