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라면 가격 올린다... 평균 11.9% 인상

오뚜기 로고ⓒ오뚜기 제공

오뚜기가 내달 1일부로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고 15일 밝혔다.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은 지난 2008년 4월 이후 13년여만의 일이다.

오뚜기 대표 제품인 진라면(순한맛/매운맛)은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오른다.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이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인상된다.

오뚜기는 라면값 인상 이유에 대해 “지난 13년간 라면 가격을 동결해 왔으나, 최근 밀가루, 팜유와 같은 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의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