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코로나19 확진 판정... ‘미스터트롯’ TOP6 멤버 전원 자가격리

가수 장민호 자료사진ⓒ뉴스1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스터트롯’ TOP6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17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장민호님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장민호는 자체 자가격리 중이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다는 게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뉴에라프로젝트는 “장민호님은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라며 “또한 관련하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직원, 현장 스태프들도 모두 검사를 진행하며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TOP6 멤버 모두 현재 자체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뉴에라프로젝트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하여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장민호를 포함한 ‘미스터트롯’ TOP6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박태환과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 접촉했다. 이에 따라 선제적 조치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톱6 중 장민호만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