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선수촌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방역 비상

해외서 온 대회 관계자 1명 확진 판정... 선수촌 떠나 지정 호텔서 격리 중

도쿄올림픽 선수촌 자료사진ⓒ뉴시스

2020 도쿄올림픽 개막 엿새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선수촌 내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대회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7일(현지시간) NHK와 로이터, AFP통신 등 외신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조직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선수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선수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무토 도시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외에서 온 대회 관계자로 선수촌에 머물던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감염자의 국적 등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확진자는 현재 선수촌을 떠나 지정 호텔에서 격리 중이라는 게 조직위 측의 설명이다.

도쿄올림픽 선수촌은 오는 23일 대회 개막을 앞두고 지난 13일 공식 개장했다. 대회 기간 총 1만8천여명이 투숙할 예정이다.

선수촌에 체류하는 선수들은 매일 오전 타액 검사를 진행한다. 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면 유전자 증폭(PCR) 검사로 이어지고, 여기에서도 양성이면 세 번째 정밀 검진을 해 결과에 따라 선수촌 퇴촌, 병원 입원 여부가 정해진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