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관방, ‘부적절 발언’ 소마 공사 경질 묻자 “외무장관이 판단할 문제” 회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AP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망언을 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그러나 소마 공사의 경질과 관련한 질문엔 즉답을 피했다.

산케이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가토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소마 공사의 발언이 한일 양국 간 외교 문제로 비화한 것에 대한 질문에 "어떠한 상황, 문맥 하에서 행해진 것이라도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가토 관방관장은 소마 공사의 경질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엄중 주의를 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근무지에서의 재임 기간 등을 고려한 다음에 적재적소의 관점에서 판단하고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또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에 맞춰 문재인 대통령이 방일할 경우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것인지 묻는 말에는 "문 대통령이 오면 외교적으로 정중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아직 현 단계에서 (문 대통령의) 방일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한일 양측이 오는 23일 대면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또 일본 정부가 부적절한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소마 공사를 정상회담에 앞서 경질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방일 및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돼 아직 결정된 것은 없으며, 소마 공사의 경질 여부에 대해서도 일본 측으로부터 통보받은 것이 없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