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매기’ 김미조 감독 “성폭력 피해 집중 아닌 극복에 초점”

서지현 검사의 미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건, 대한 항공 회항 사건 등 참고 및 영향 받아...

영화 '갈매기' 김미조 감독ⓒ김세운 기자

"영화 '갈매기'는 오복이라는 인물이 얼마나 처참하게 고통을 당했는지 집중하는 영화가 아니라, 오복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데 오복이 어떻게 그것을 극복하는지, 어떻게 삶을 계속 이어나가는지에 초첨을 맞췄다."

영화 '갈매기'를 연출한 김미조 감독은 19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갈매기' 기자간담회를 통해 "성폭력을 당한 중년 여성을 담았다는 이유로 피해 사실을 묘사하지 말자. 또 다른 피해를 오복에게 안겨주지 말고자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영화 '갈매기'는 일평생 스스로를 챙겨본 적 없는 엄마 '오복'이 험한 사건을 당한 후 자신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세상의 편견에 맞서 진짜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과정을 담았다. 이 영화는 지난해 열린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경쟁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미조 감독, 배우 정애화, 고서희, 김가빈 등이 참석했다.

영화 '갈매기' 기자간담회ⓒ김세운 기자

영화 '갈매기' 탄생 배경

김 감독은 작품을 시작하게 된 배경에 대해 "첫 번째 계기는 실습 작품으로 주변 사람들과 뮤직비디오를 만드는 수업이 있었는데 그것을 위해 엄마랑 인천 선녀 바위 해수욕장에서 엄마의 영상을 찍었다"며 "엄마의 모습을 보면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두 번째 계기는 한낮에 천변을 걷다가 강 아래에서 중년 여성분을 봤는데, 그 뒤를 한 사람이 바짝 쫓아가더라"며 "그 모습이 불안하고 공포스러워서 오래 지켜봤다. 그 기억이 강하게 인상에 남았다"고 떠올렸다.

이어 "만약 우리 엄마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을 하다가 (작품을)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이야기를 만들어나가는데 영향을 받은 실제 사건 혹은 계기에 대해서 노량진 구 시장 신 시장 갈등, 서지현 검사의 미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건 등을 언급했다.

김 감독은 "(참고한 사건은) 매우 많았다"며 "그중에 노량진 구 시장 신 시장 갈등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다가왔다. 형제자매 같았던 사이가 재개발 이슈 때문에 남보다 못 한 관계가 되는 것을 보며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서지현 검사의 미투를 참고한 이유는 처음에 서 검사가 사과면 된다고 했을 때 그것이 이뤄지지 않고 사건이 커져갔다"면서 "'갈매기' 오복이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생각했을 때 기택의 사과가 아니었을까"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건도 충격적이었던 게 안 지사의 아내가 그런 이야기를 한다. 내 남편은 성폭력을 하지 않았다, 불륜한 것이라고 이야기했을 때 너무 기이하게 다가왔다"며 "그 둘 다 정의가 아니다. 그런 것을 시장 상인들에게 많이 넣었다"고 말했다.

또한 "시나리오 쓸 때, 대한 항공 회항 사건이 있었는데 주로 다수에 맞선 소수의 사건을 많이 참조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갈매기' 기자간담회.ⓒ김세운 기자

오복이를 통해서
많이 바뀌고 성장해

'갈매기'를 이루는 세계와 캐릭터는 거창하거나 특별하지 않다. 나와 나의 가족, 나의 이웃의 이야기처럼 가깝고 익숙하다. 심지어 오복과 딸들이 풀어내는 풍경과 언어는 친숙하기까지 하다.

오복의 큰딸 인애 역할을 맡은 고서희 배우는 "다른 인물들은 전사를 생각해 내는 작업들이 있었는데 인애는 별생각이 안 들었다"며 "인애는 어렵게 느껴지는 캐릭터가 아니라 나 같기도, 언니 같기도, 친구 같기도 한, 정말 자주 접했던 캐릭터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오복의 막내딸 지애 역할을 맡은 김가빈 배우는 "다섯 손가락 깨물었을 때 안 아픈 손가락 없다고 하는데, 그걸 다시 비유하자면 자식들도 손가락도 다르고 역할 다르지만 부모를 생각하는 비중과 경중은 비교할 수 없다"며 "지애가 철이 없고 가족에게 무관심해 보이지만 자식이라면 누구나 부모를 생각한다. 지애는 그런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오복을 연기한 정애화 배우는 "그런 일을 당했다면 움츠러들며 살았을 저의 성격과 생각이 오복이를 통해서 많이 바뀌고 성장한 것 같다"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갈매기'는 김미조 감독의 첫 장편 영화다. 앞서 김 감독은 단편 영화 '혀(2017)' '혐오가족(2019)'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영화 '갈매기'는 오는 28일 개봉될 예정이다. 정애화, 이상희, 고서희, 김가빈, 김병춘, 김안나 등이 출연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