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한국과 소통하고 싶다”...‘망언’ 소마 공사 본국 송환될 듯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자료사진ⓒ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한국 측과 의사소통 하고 싶다"고 밝혔다.

NHK 등 일본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때 일본을 방문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한 질문에 "그 배경에 관해 내가 말할 입장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오는 경우 외교상 정중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해 왔다"며 "한국 측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을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런 점을 유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앞으로도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따라 한국 측과 제대로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서는 "한국 측의 대응이나 배경에 대해 내가 말할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소마 총괄공사는 문 대통령의 대일 외교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한편 교도통신은 소식통을 통해 일본 정부가 소마 총괄공사를 조만간 인사 이동시켜 본국으로 송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백겸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