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중 가장 완벽” 1년 만에 돌아온 ‘킹덤: 아신전’

20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아신전’에 참석한 김성훈 감독(왼쪽부터), 배우 김뢰하, 김시아, 전지현, 박병은, 김은희 작가, 구교환. 2021.7.20.ⓒ넷플릭스

국내 좀비물 장르를 대표하는 ‘킹덤’ 시리즈가 1년 만에 돌아왔다. 시즌 2 말미에 등장해 모두를 사로잡은 ‘아신’을 따라 ‘생사초’의 기원을 좇는 외전격 에피소드다.

2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아신전’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출연 배우 전지현, 박병은, 김시아, 김뢰화, 구교환과 각본을 쓴 김은희 작가, 연출을 맡은 김성훈 감독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생사초’ 근원 따라가는 스페셜 에피소드
“시리즈 중 가장 완벽” 자신감 드러내

지난 2019년 공개돼 전 세계에서 사랑받은 ‘킹덤’이 시즌 2를 마치고 외전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킹덤:아신전’은 앞서 두 시즌에 거쳐 팬들의 숱한 추측을 낳은 생사초의 기원을 따라간다. 공간적 배경은 북방으로 옮겨갔다.

20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아신전'에 참석한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 2021.7.20.ⓒ넷플릭스

이날 김은희 작가는 “생사초가 차가운 성질을 가진 풀이지 않나, 자연스럽게 조선 북방 지역에 관심을 가지다 ‘4군 6진’ 중 더 이상 운영하지 않는 ‘폐사군’이라는 땅에 사람들의 출입을 100년 간 금지했다는 기록을 발견했다. 그런 곳에서 생사초가 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흥미로웠다”라고 집필을 하게 된 계기를 정했다.

이어 “생사초는 대체 어디서 왔을까, 누가 조선에 퍼뜨렸을까, 아신은 누구이고, 북방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 시즌 2에서 느낄 궁금증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성훈 감독은 “제가 여태까지 봤던 ‘킹덤’ 시리즈 중 가장 완벽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20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아신전'에 참석한 배우 김뢰하(왼쪽부터), 김시아, 전지현, 박병은, 구교환. 2021.7.20.ⓒ넷플릭스

‘아신’ 전지현 비롯해 김뢰하·구교환·김시아 합류

새로운 배경에서 펼쳐지는 스페셜 에피소드에는 전지현을 필두로 김뢰하, 구교환 등 이전 시즌에선 볼 수 없었던 배우와 인물이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시즌 2 말미에 등장해 찰나의 시간으로 전 세계의 기대를 한몸에 받은 ‘아신’ 전지현이 극을 이끌고, 그의 아버지 ‘타합’ 역의 김뢰하가 무게감을 더한다.

구교환은 조선의 북쪽 경계를 위협하는 잔혹한 부족 수장 ‘아이다간’을 연기했다. 특히 김성훈 감독은 구교환을 두고 “잔혹함의 캐릭터가 어디까지인지 가늠하기 힘든 캐릭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전지현은 “‘아신전’을 보고 나서는 ‘킹덤’ 세계관이 무한 확장될 수 있다는 기대를 했고, 이 이야기의 시작을 내가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몹시 흥분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뿐만 아니고 많은 사람들이 좋아했던 시리즈기도 하고, 전작이 이미 매우 흥행한 시리즈라 누가 되고 싶지 않았다. 정말 열심히 했다”라고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시즌 2에서 충직한 어영대장 ‘민치록’으로 출연한 박병은 배우도 합류했다. 그는 “민치록과 아신이 어떤 관계를 맺었고, 둘 사이의 어떠한 일로 인해 시작되는 사건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아신전' 스틸컷ⓒ넷플릭스

광활한 북방의 배경 담아내
‘호랑이 생사역’ 등장 귀추

‘킹덤:아신전’의 배경은 북방 압록강 인근이다. 앞서 시즌 1, 2에서 한강 이남과 한양을 배경으로 조선에서 발생한 생사역과 사투하는 세자 ‘창’ 일행의 공간적 배경이 좀 더 확장되는 셈이다.

김성훈 감독은 “압록강 북방이 주 무대인 ‘아신전’의 대서사를 잘 묘사하고 설득력 있게 보일만한 장소나 장면이 필요했고, 이를 잘 실어내는 데 집중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즌 1, 2에서는 주로 극도로 정돈된 궁궐에서 발생하는 끔찍함을 묘사했다면, 이번에는 거대한 자연 속에 묻힌 잔혹함을 영상으로 표현하려고 시도했다”라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광활한 자연을 배경으로 몰려오는 생사역들 중에는 인간이 아닌 것도 있다. 김은희 작가는 “이번 ‘킹덤 - 아신전’의 또 다른 주인공은 호랑이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모았다.

김은희 작가는 “생사역 호랑이라고 해야 할까, 제가 정확히는 생사초 뒤에 붙은 벌레의 알을 궁금해 했다. 1차적으로는 초식 동물이 풀과 함께 그것을 먹고, 육식 동물, 포식자가 그걸 먹고 나서 생사역으로 변하면 어떨까, 그러면 훨씬 더 무시무시한 크리처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했다”라고 귀띔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아신전' 스틸컷ⓒ넷플릭스

한편 ‘킹덤:아신전’은 러닝타임 92분 가량의 단편 에피소드로 제작됐다. 앞서 시즌 1, 2가 각각 6회차의 분량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짧은 편이다.

이에 대해 김성훈 감독은 “이번 에피소드는 ‘킹덤’ 대서사의 디딤돌 격”이라며 “디딤돌이 너무 크거나 길면 신작으로 뻗어나가는 데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에 92분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킹덤:아신전’은 오는 23일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