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 축소”

한국메세나협회, ‘2020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 결과 발표

2014~2020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단위:백만 원)ⓒ한국메세나협회

2020년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팬데믹의 여파로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 역시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메세나협회는 국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과 기업 출연 문화재단 등 695개 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2020년도 우리나라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는 1,778억 4,9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14.6%(302억 9,500만 원) 감소했다.

지원 기업수는 390개사, 지원 건수는 953건으로, 각각 28.7%, 33.4% 감소했다.

협회는 "2017년부터 3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던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가 크게 감소한 이유는 2020년부터 확산된 코로나19의 여파로 분석된다"며 "관객과 대면하며 현장에서 소통해온 문화예술계가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침체되면서, 줄어든 문화예술 활동만큼 기업의 지원도 감소로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반적인 문화예술 분야 지원도 위축된 양상을 보였다.

기업의 문화예술 분야별 지원 금액을 살펴보면, 2020년 한 해 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으로 정상적인 운영을 하지 못한 인프라 분야(공연장, 복합문화공간, 갤러리 등) 지원 금액(1,033억 2,800만 원)이 전년 대비 9.3%(106억 400만 원) 감소했다.

2019-2020 기업의 문화예술 분야별 지원 금액(단위:백만 원)ⓒ한국메세나협회

미술·전시 분야 지원 금액은 전년 대비 11.9%(28억 2,700만 원), 문화예술교육 분야는 전년 대비 14.5%(24억 9,900만 원), 클래식 분야는 전년 대비 42.9%(76억 1,500만 원)나 감소했다.

이밖에 영상·미디어(-3.2%), 연극(-13.9%), 뮤지컬(-44.6%), 비주류·다원예술(-49.8%), 무용(-50.1%) 분야 또한 전년 대비 지원 규모가 감소했다.

국악·전통예술(+5.8%)과 문학(+41.9%) 분야의 지원 규모는 증가했지만, 전체 지원 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아 별다른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기업 문화재단을 통한 지원 금액은 39억 1,600만 원, 개별 기업이 예술계에 직접 지원한 금액은 263억 7,900만 원 감소했다.

한국메세나협회는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되고 기업들의 경영 활동이 정상화되기까지 상당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막연히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확대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면서 "기업들이 시대 변화에 대응하며 물리적·재정적 한계를 마주하고 있는 현 상황을 감안해 기업들이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문화예술 분야 기부금 및 문화예술 교육훈련비의 세액공제 도입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 '공익법인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의 적용을 받는 기업 문화재단에 대한 주식 출연 규제 완화 등 기업의 자금을 유입시킬 수 있는 실효적인 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한다면 민간 예술 후원 활성화와 예술계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