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플 기계 일부 안전 기준 ‘부적합’... 해당 제품 판매 중단

와플메이커 안전검사ⓒ한국소비자원 제공

시중에 판매 중인 일부 와플·샌드위치 메이커가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소비자원)은 불소지수로 코팅된 와플·샌드위치 메이커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검사를 진행한 결과 5개 제품이 총용출량(식품용 기구로부터 용출될 수 있는 비휘발성 물질의 총량)이 안전기준을 초과했다고 21일 밝혔다.

식품과 직접 접촉하는 와플·샌드위치 메이커의 플레이트(판)는 식품위생법상 기구에 해당하는 만큼 ‘기구 및 용기·포장의 기준 및 규격’에 따른 안전기준(비휘발성 물질 검출량 30㎎/ℓ)을 준수해야 한다.

하지만 ▲보만 전기휴대그릴 ▲에버튼하우스 와플메이커(그린) ▲짐머만 샌드위치·와플메이커 ▲키친아트 라팔 와플메이커(화이트) ▲Peanuts 10x10 와플기기(샌트위치 메이커) 등 5개 제품에서 적게는 32㎎/ℓ에서 많게는 154㎎/ℓ의 비휘발성 물질이 검출됐다.

통상 와플·샌드위치 메이커와 같은 조리기구는 음식이 눌어붙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불소지수 등으로 코팅처리를 한다.

그러나 마감이 미흡할 경우 음식에서 납 등 유해물질이 검출될 수 있다. 다만 이번에 안전검사를 진행한 20개 제품 중 납, 과망간산칼륨 등이 검출된 제품은 없었다.

안전기준을 초과한 5개 제품의 판매 업체들은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조치를 하기로 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불소수지로 코팅된 와플·샌드위치 메이커에 대한 안전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와플·샌드위치 메이커 구입 시 KC 인증을 받았는지와 식품용이라는 단어나 도안이 표시돼 있는지를 확인하고, 제품 사용 전에는 사용설명서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